컨텐츠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자료실

자료실

자료실입니다.

‘사과 묘목’ 꼼꼼히 따져보고 선택해야
제목 ‘사과 묘목’ 꼼꼼히 따져보고 선택해야
작성자 보인종묘원 (ip:)
  • 작성일 2011-03-24
  • 추천 추천 하기
  • 조회수 2756
  • 평점 0점
 

‘사과 묘목’ 꼼꼼히 따져보고 선택해야

- 양질의 묘목이 뿌리내림 빠르고 생존율 높아 -  

농촌진흥청은 지난 겨울 한파로 일부 사과 묘목에서 가지 끝이 마르는 피해가 발생했기에 사과 묘목 선택시 신중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3월에 기온이 올라가면서 개원이나 갱신을 위해 사과 묘목을 구입하게 되는데, 묘목 구입시 우량한 묘목을 선택해야 심은 후 뿌리를 잘 내리게 되고 초기 생육이 빨라진다.

 

사과 묘목은 사과가 열릴 때의 나무 형태를 갖춘 것을 심어야 수확이 빠르고 나무 세력을 조절하기가 쉽다. 이에 이러한 수관이 형성된 가지가 여러 개 달린 묘목으로 만들기 위해 접목 후 과도한 거름을 주게 되면, 묘목의 생육이 늦게까지 지속되는 경우가 많다.

 

이로 인해 봄에도 가지 끝에 마른 낙엽이 붙어 있거나, 가지 끝 부분부터 말라서 나무의 껍질이 주름져 보인다. 심하면 곁가지뿐만 아니라 주간부(원줄기)까지 위조돼 나무껍질이 윤기가 없고 눈이 말라서 손으로 문지르면 부스러진다.

 

이러한 증상은 물 빠짐이 불량한 묘 포장, 늦게까지 영양제를 엽면시비한 묘 포장, 녹지접을 하여 생육이 부진한 묘 포장, ‘후지’ 품종보다는 ‘홍로’, ‘감홍’ 품종의 묘 포장에서 많이 발생했다.

* 엽면시비 : 식물이 양분부족으로 생육이 불량할 때 질소비료를 물에 타서 식물잎 표면에 직접 뿌려주는 일

* 녹지접 : 그 해에 자란 가지에 여름에 하는 접목 방법

 

불량 묘목을 심게 되면 나무가 죽어버리거나 살게 되더라도 생육이 빈약해져서 동해나 나무좀 등의 2차적인 피해로 정상 수확이 가능한 나무로 자라기 어렵다.

 

이에 농진청 사과시험장에서는 올바른 사과 묘목 선택을 위해 고려해야 할 사항을 제시했다.

 

사과 묘목은 지하부(뿌리)에 비해 지상부(줄기)가 지나치게 많이 자라지 않은 묘목이 좋으며, 가지 끝이 2차 생장을 하지 않고 꽃눈이 형성됐으며 낙엽이 완전히 된 묘목이 우수하다.

 

또한 줄기 부위의 눈을 손으로 건드렸을 때 인편이 벗겨지지 않아야 하며 가지 끝부분부터 살펴봐서 껍질이 쭈글쭈글하지 않고 윤기가 있는 것이 좋다.

 

줄기 굵기에 비해 가지 굵기가 30% 이하인 가지가 많은 묘목이어야 하며, 왜성대목의 길이는 20cm 정도 묻히고 20cm 정도가 노출되도록 하기 위해 총 40cm 정도의 묘목을 고른다.

* 왜성대목 : 나무를 작게 자라게 하는 성질을 가진 대목. 사과는 대부분 M.9 혹은 M.26이 사용됨

 

지하부(뿌리)는 굵은 뿌리가 많이 부러지지 않고, 잔뿌리가 많이 붙어 있는 묘목이 좋으며 뿌리를 잘랐을 때 절단면이 갈변되지 않고 우윳빛으로 깨끗한 묘목이 좋다.

 

농촌진흥청 사과시험장 권순일 연구사는 “사과 묘목 구입시 꼼꼼하게 따져보고 양질의 묘목을 선택해야 심고 난 후 뿌리내림이 빠르고 생존율이 높다”고 말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사과시험장장 김목종, 사과시험장 권순일 054-380-3135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경산묘목